김병장네 실시간 이슈

 

 

북한은 지난 60년간 수령독재체제를 지속적으로 강화해왔고 핵과 미사일을 끊임없이 개발해 왔습니다. 경제적 실패와 정치적 탄압을 수반할 수밖에 없는 시스템입니다. 외통수로 가는 길인데, 결국 내부개혁은 어렵고 체제붕괴로 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이 스스로 체제를 유지 못해 실패하면 우리가 빨리 개입해서 북한을 안정시키고 발전시켜야 합니다.

 

 

우리가 흡수통일하지 않으면 중국이 흡수통일하게 될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생각됩니다. 중국은 북한이 붕괴한다면 우리나라와 미국보다 먼저 평양을 점령할 계획까지 세워놓고 있습니다. 북한에서 급변사태가 일어난다면 한국이 군사분계선에서 고전하며 북한군의 두터운 방어선을 뚫고 올라올 기간에 중국은 북중국경의 북한 예비부대를 가볍게 밀어내고 내려가 이미 평양을 점령하고 우리나라 국군을 맞이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중국군이 북한에 투입할 수 있는 병력은 현 북부전구, 동부전구, 중부전구 및 기타 집단군 증원 병력과 무장경찰까지 도합 50~60만 명 가량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무장경찰을 제외한 중국 지상군은 85만 명에 불과하지만 실상 무경이 인민해방군 부대 일부의 편제만 바꾼 거라 사실상의 정규군은 무경을 포함하여 150만 이상으로 보는 게 정확합니다.

 

 

또한 중국은 북한 내 급변사태에 대비해 국경지역에서 10만 명의 대규모 병력과 탱크 등을 동원한 종합훈련을 실시하였는데 상황 발생 시 1개 여단을 북한의 영변 핵시설에 투입해 장악하고 두만강 하구를 막아 미국과 일본 잠수함의 침입을 차단하며 대규모 병력을 동원해 짧게는 한 달, 길게는 6개월 내에 평양을 점령하는 시나리오를 두고 훈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중국은 현재 국경 주변 각 현에 1500명 규모의 수용소를 설치해놓고 있습니다.

 

 

정말로 북한이 완전히 중국의 영토가 되어버리는 일이 만약 성사된다면 중국은 북한주민들의 국적을 완전히 소멸시키고 중국 국적으로 바꿀 것이며 북한은 조선족자치구나 조선성으로 중국의 영토로 편입될 것입니다. 또한 중국이 북한을 흡수한다면 안보에 직접적인 위협을 느끼게되는 나라는 대한민국, 대만, 그리고 좀 더 추가하여 몽골이며, 동남아와 남아시아(인도 제외), 중앙아시아 역시 중국의 직접적인 세력권에 들고 일본까지 가시권, 거의 사실상 중국의 직접 세력권에 맞딱뜨리게 됩니다.

 

특히 우리나라와 일본 중 우리나라는 더 말할 필요도 없고, 일본의 경우에도 중국이 북한 지역만 합병해도 충분히 일본의 안보적 부담 및 위협은 지금보다 수 배로 증가하게 됩니다. 이는 미국에게도 아시아권에서 상당한 영향력 상실을 의미합니다. 쉽게 말해서 이 지경까지 되면 중국은 로마 제국지중해처럼 황해, 그리고 부분적으로 동해라는 안전한 내해가 생기는 셈이고, 이곳에서 항모전단이나 기타 해상병기 같은 해군력을 마음 놓고 키울 수 있습니다. 또한 동해로 진출이 가능하게 되어 미국과 한일의 대잠망이 이전보다 배 이상으로 확충되지 않으면 중국 잠수함의 태평양 진출을 막기 어려워집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