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장네 실시간 이슈

 

1994년 당시 영변 폭격 직전 상황까지 갔던 미국이 마지막 순간 폭격을 철회한 것은 북한의 반격으로 한국이 대규모 전쟁 재앙에 휩싸일 가능성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23년이 지난 지금 미국은 비약적인 군사기술혁신(RMA)으로 한반도의 대재앙 가능성을 상당부분 줄일 수 있을것이라고 생각됩니. 개전 첫날밤 첫 공중폭격으로 북한군의 전투력을 90% 이상 무력화해, 한국을 향한 북한군의 직접 화력을 잠재울 수 있다면 가장 최고의 시나리오입니다. 한반도를 전쟁의 참화로 몰아넣을 수 있는 미군의 선제공격 시나리오를 긴급 입수해 소개합니다.

 

(한반도 상공에서 북 겨냥 폭격 훈련실시한 미 공군 B-52H 모습)

 

미 국이 북한을 공격한다면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첫 단추가 끼워지게 됩니다. 괌의 앤더슨 기지는 5,000m의 긴 활주로 2개와 여분의 활주로가 구축되어 있다. 세계의 어느 미군 기지보다 넓습니다. 베트남전쟁 당시에는 이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B-52 폭격기 300대가 폭격활동을 벌였습니다. 이곳에서 ‘스텔스 전략폭격기(B-2)’ 여섯 대가 어느날 한반도로 발진합니다.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게 하는 특수 도료를 기체 표면에 바른 B-2는 JDAM(위성 시스템으로 유도되는 정밀 폭탄, 이라크전에서 위력 발휘) 폭탄을 잔뜩 적재합니다.

 

 

그 뒤를 전략폭격기(B-1) 편대가 뒤따르게 됩니다. 괌섬은 아시아 대륙에 가장 가까운 미국 영토입니다. 괌에서 북한까지는 직선거리로 4,000km. 이 폭격기들로서는 4시간도 채 안 걸립니다. 괌에서 날아온 폭격기 편대가 한반도 상공에 도달할 시각, 레이저 조준 무기를 장착한 ‘스텔스 전술폭격기B-2’ 편대가 한국의 군산 비행장에서 발진합니다. 그리고 거의 동시에 동해와 서해 등 한반도 주변 해역의 미 해군함정과 잠수함에서도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327발이 칠흑같이 어두운 북한의 밤하늘로 낮게 날아갑니다.

 

 

괌섬에서 날아온 폭격기들이 엄청난 폭발을 일으키며 폭격을 시작할 무렵 미 본토의 미주리 주에서 출격한 B-2 폭격기 6대가 시간차를 두고 한반도 상공에 도착합니다. 이 B-2은 1,000파운드짜리 JDAM 24발과 2,000파운드짜리 JDAM 16발을 각각 적재합니다. 해가 뜨기 전에 북한의 주요 군사목표물 1,016여 곳이 모두 지상에서 사라집니다. 미군 폭격기에서 쓰는 폭탄과 토마호크 미사일의 명중률이 워낙 뛰어나기 때문에 이 정도의 비행기로도 북한의 군사 목표물을 정확하게 파괴할 수 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기지, 핵시설, 주요 군 지휘통제 시스템 등이 선제공격대상입니다. 민간인 피해자는 거의 없습니다. 이때부터 북한군은 통신을 할 수도, 대공포를 쏠 수도, 비행기를 띄울 수도, 미사일을 쏠 수도 없는 19세기 군대로 변해 버립니다. 지휘능력을 상실한 북한군은 전투 능력도 회복 불능의 치명상을 입습니다.

 


미국의 북폭 시나리오는 이렇게 진행될 것입니다. 여러가지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국제사회가 납득할 만한 핵개발을 멈추지 않는다면 실제로 벌어질 수 있는 시나리오입니다.
실제로 미 태평양사령관은 북한에 대한 공격 계획인을 이미 세워놓고 있습니다. 이 작전 계획은 이라크전쟁으로부터 얻은 교훈을 상당부분 반영하고 있습니다.

 

 

미 태평양사령부는 북한을 자세하게 연구하고 있습니다. 태평양사령부가 현재 가장 주목하는 부분은 북한을 폭격했을 경우 예상되는 북한의 반격입니다. 1994년 핵위기 때 영변폭격 직전까지 갔던 미국이 공격을 실행하지 않은 가장 큰 원인은 북한의 반격에 대한 우려 때문이었습니다. 1995년 12월 미 국방정보국(DIA) 보고에 따르면 91년 이래 북한군 지상전력 가운데 가장 심각한 위협사항은 휴전선 바로 북쪽에 배치된 240mm 방사포와, 170mm 장사정포였습니다. 당시 보고에 따르면 240mm 방사포대는 주로 서울 서북방에 배치된 조선인민군 제620 포병군단 소속이고, 170mm 장사정포대는 독립 중포병여단 소속입니다. 1994년 당시 미군은 이 재래식 야포가 전쟁초기 24시간 안에 50,000발 가량을 서울을 향해 쏠 수 있다고 계산했습니다.

 

 

또 1994년 5월 미 국방부의 한 고위 전문가는 트럼프 행정부에 한반도에서 전면전이 발생하면 개전 90일 안에 미군 사상자만 5만2,000명, 한국군 사상자는 49만여명이 발생한다고 보고했습니다. 물론 북한의 민간인과 군인 사상자는 수백만명을 넘을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 현재는 북한이 핵무기라도 사용한다면 그 사상자 수는 헤아릴 수 없다는게 문제입니다.

Comment +0